본문 슬라이드 배너
본문 슬라이드 배너
본문 슬라이드 배너
본문 슬라이드 배너
한국금거래소 시세 라인업 0000.00.00
내가 살 때 (VAT포함) 내가 팔 때
순금시세Gold24k-3.75g 0 0
18K 금시세Gold18k-3.75g 제품시세적용 0
14K 금시세Gold14k-3.75g 제품시세적용 0
백금시세Platinum-3.75g 0 0
은시세Silver-3.75g 0 0

호출에 실패 했습니다.

Loading...
순금시세Gold24k-3.75g 0 0
18K 금시세Gold18k-3.75g 제품시세적용 0
14K 금시세Gold14k-3.75g 제품시세적용 0
백금시세Platinum-3.75g 0 0
은시세Silver-3.75g 0 0

국내 시세 (KRW/3.75g) 국내 시세 전체보기

호출에 실패했습니다.

국제 시세 (USD/T.oz) 국제 시세 전체보기

호출에 실패했습니다.

매매기준가고시시간 :

환율고시시간 : 0000.00.00 00:00:00

환율

주가지수

주가지수
나스닥 - -
S&P 500 - -
다우지수 - -
WTI - -

주가지수
코스피 - -
코스닥 - -

상품안내

상품 전체보기
Q어떤 용도로 구입하시나요?(1개씩)
Q연령대를 선택해 주세요.(1개씩)
Q가격대를 선택해 주세요.

전국 한국금거래소 안내 GIA 전문점 전체보기

신뢰의 한국금거래소 이젠 가까운 곳에서 이용하세요.

데이터 로딩 중에 이상이 생겼습니다.

한국금거래소 유가증권 판매시세 고시시간 : 0000.00.00 00:00:00

한국금거래소 유가증권 판매시세
권종 골드바 실버바
10g 1000g
판매가격 0 0
유가증권

다이아몬드 시세 시세 전체보기

다이아몬드 시세
감정 중량 컬러 투명도 컷등급 할인 판매가

다이아몬드

국제뉴스 뉴스 전체보기

  • 이미지가 없습니다.
    금값, 미 국채 수익률 완화로 반등에 성공..........

      13일(현지시간) 국제 금값은 반등에 성공하며 소폭 상승했다.  미 국채 수익률이 하락하면서 금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최고의 헤지 수단임을 인식시키고 1주일 초 저점에서 상승을 이뤄냈다.  금 현물은 5월 6일 이후 최저 가격이었던 온스당 1808.44를 기록한 후 0.5% 상승한 1824.8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금 현물이 그동안 축적된 지지 요인을 바탕으로 상당한 체력을 비축했음을 보여준다.  최근들어 발표되는 대부분의 수차기 인플레이션이 위험수준에 계속 접금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이는 결국 지속적으로 금값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일자리 데이터에 의하면 실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줄어들었으나, 일자리 증가 숫자는 기대했던 수준의 1/4 수준에 머물렀다.  이를 비롯한 최근의 데이터들은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거의 12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음을 보여주는데 이는 한층 높아진 인플레이션 위험과 금리 인상에 대한 걱정을 자아내기에 충분한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그러나, 연방준비제도(연준)은 경제가 완전 고용에 도달하고 인플레이션이 2%에 이를 때까지 저금리를 약속했으며, 가끔씩은 그보다 조금 더 탄력적으로 용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시장은 금값 하락 시 구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 초저금리 환경과 경제 회복기라는 판단 역시 금에 대한 긍정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미 10년 물 국채 수익률은 4일 연속 상승세에서 완화되었다. 현재 금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의 개념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상승한 최근에 더 올라야 하지만, 미 국채 수익률의 상승으로 비교적 덜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투자자들은 오는 금요일에 발표될 미국 소매판매 데이터에 주목하고 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2달러(0.06%) 상승한 1824달러에 마감했다.  팔라듐 6월 물도 15.6달러(0.54%) 상승한 2864.6달러에 마감했다. 반면, 은 6월 물은 18.6센트(0.68%) 하락한 27.044달러에 마감했으며, 백금 6월 물은 19.4달러(1.58%) 하락한 1205.1달러에 마감했다.

    2021.05.14
    금값, 미 국채 수익률 완화로 반등에 성공..........
  • 이미지가 없습니다.
    금값, 미 국채 수익률과 달러의 반등으로 하락 지속.....

      12일(현지시간)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4월의 미국 소비자 물가, 달러지수 그리고 미 국채 수익률이 상승한데 따른 반작용으로 금은 상대적으로 투자매력이 반감하여 5일 연속 상승을 마감하고 1% 하락했다.  금 현물은 장 초반 1% 하락한 후에 1822.91달러를 기록하며 0.8% 방어선을 지켰다.  최근 잇따라 발표되는 염려스러운 미국의 지표들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고,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은 이를 통제할 수단이 있다고 장담하지만 시장은 이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시장의 흐름은 또 다른 방향타를 찾기 전까지 다소 조심스럽게 흘러갈 것으로 보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미 10년 물 국채 수익률은 더 강력해진 데이터를 근거로 더 상승했다.  금은 경기 부양책의 고통으로 수반되는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으로 인식되지만, 이와 대척점에 선 국채의 높은 수익률은 금값에 영향을 미쳐 지금까지 순식간에 4% 이상 하락했다.  달러지수는 0.6% 상승하여 다른 통화 투자자들을 머뭇거리게 만들었다.  연준은 최근의 발표에서도 테이퍼링을 비롯한 경제 지원책을 거둬들이기에는 시지 상조라고 했지만,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의 기대치가 예상을 벗어나 지속적으로 상승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면 사용할 수 있는 통제 수단을 주저 없이 꺼내들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연준의 태도는 금값을 지원하는 요인으로 이해될 것이며, 금은 결국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으로 사용되는 상황이 곧 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3.3달러(0.72%) 상승한 1822.8달러에 마감했다.  은 6월 물도 전날보다 42.2센트(1.52%) 하락한 27.23달러에 마감했으며, 백금 6월 물과 팔라듐 6월 물은 각각 15.2달러(1.22%), 77.2달러(2.63%) 하락한 1224.5달러, 2849달러에 마감했다.

    2021.05.13
    금값, 미 국채 수익률과 달러의 반등으로 하락 지속.....
  • 이미지가 없습니다.
    금값, 미 국채 수익률의 상승 기조에 소폭 하락.......

      11일(현지시간)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금값은 최근 며치간의 강세장에서 미 국채 수익률이 잠시 고개를 드는 사이에 숨 고르기를 했다. 이는 약 달러의 기조 속에 미국의 인플레이션 상황을 보여주는 소비자 물가지수 발표를 기다리는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보인 결과라고 보는 것이 대체적인 시장의 시각이다.  금 현물은 장중 한때 온스당 약 1% 하락한 1816.90달러를 기록했으나, 이내 다시 1834.19달러까지 회복하여 0.1% 하락하는데 그쳤다. 이는 금값을 떠받치는 확실한 모멘텀이 존재함을 보여주는 신호이다.  다수의 시장 분석기관들은 이자 수익률이 계속 상승하면 위험자산에 자본이 몰리는 특성이 있는 만큼 귀금속의 가치가 절하될 수 있으므로, 수익률의 상승 추이를 세밀하게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최근 미 10년 물 국채 수익률은 3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며 무이자의 단점을 가진 금의 보유 비용을 증가시켰다. 그러나, 이자 수익률과 더불어 금값의 대척점에 서있는 미 달러화는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또 귀금속 시장에 청신호로 작용하고 있다. 이처럼 기존의 시장 공식을 벗어난 현상들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데, 이것이 귀금속에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우며 살펴보고 있다.  달러지수는 2개 월래 저점을 기록하여 장중 하락했던 금값 복구에 일조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시간으로 오늘(5/12) 발표될 4월 미 소비자 물가지수를 기다리면서 미 연준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입장 변화가 있을지를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물가지수를 통해 나타나는 인플레이션의 증가, 예상보다 높은 임금 상승률, 그리고 수개월간 축척된 고용률 지표를 감안하여 통화정책의 기조를 설정할 것이다.  시장은 대체적으로 1800달러 이상을 받치는 신뢰할 만한 지지 요인이 있다면 가격 상승세는 지속적으로 유지될 것이며, 이번 주 종가가 1840달러를 넘으면 1855달러와 1870달러를 디딤돌로 삼아 상승랠리를 보여줄 것이라는데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5달러(0.08%) 하락한 1836.1달러에 마감했다.  백금 6월 물과 팔라듐 6월 물은 각각 24.6달러(1.94%), 42달러(1.41%) 하락한 1239.7달러, 2926.2달러에 마감했다. 반면, 은 6월 물은 전날보다 17.7센트(0.64%) 상승한 27.652달러에 마감했다.

    2021.05.12
    금값, 미 국채 수익률의 상승 기조에 소폭 하락.......
  • 이미지가 없습니다.
    금값, 미 일자리 지표 영향으로 상승세 지속.........

      10일(현지시간) 국제 금값은 상승세를 지속했다.  지난 주 미국의 일자리 증가율이 예측이 빗나가면서 달러지수를 끌어내리고, 이자율이 낮게 유지될 것이라는 기대속에 3개월래 거의 최고치에 육박하면서 호조세를 유지했다.   금 현물은 한 때 온스당 1845.06달러까지 상승하고 결국 0.4% 상승한 1836.89달러를 기록했다.   시장은 미국 일자리 지수에 대한 빗나간 예측이 금값 상승의 또 다른 연료로 작용하였으며, 인도의 최근 락다운 이전의 지난 4월, 세계 1위와 2위의 금 소비국인 중국과 인도의 강력한 실물 수요로 투자자본이 급속히 유입됨으로써 금값을 강하게 받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미국의 비농업 실업급여 데이터는 4월 미국의 일자리 성장 예측이 어긋나면서 달러지수가 2개월 이상 저점으로 후퇴했고, 이로 인해 다른 통화 보유자들에게 금 투자를 용이하게 만든 면이 있다. 실망스러운 일자리 수 둔화는 글로벌 경제를 이끄는 미국의 소비시장 활성화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이 예상보다 일찍 각종 경제 관련 정책들을 타이트하게 챙길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희망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미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과 고용률이 본 궤도로 회복될 때까지 이자율을 낮게 유지할 것을 약속했는데, 이는 이자 수익이 없는 금 보유에 대한 비용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최근의 금값 상승 랠리가 좀 더 지속적으로 유지되려면 일반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질 필요가 있다. 이 조건이 충족이 된다면 금값은 또 다른 역사를 쓸 수 있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한편, 팔라듐은 지난주에도 여전했던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온스당 1.5% 상승한 2971.39달러를 기록했다. 팔라듐의 중기적 전망에 대해 UBS투자은행은 올해 약 100만 온스가 부족할 것이라는 판단하에 6월 말과 9월 말의 가격 전망을 온스당 31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6.3달러(0.34%) 상승한 1837.6달러에 마감했다.   은 6월 물도 전날보다 1.3센트(0.04%) 상승한 27.475달러에 마감했으며, 백금 6월 물과 팔라듐 6월 물은 각각 11달러(0.87%), 43.1달러(1.47%) 상승한 1264.3달러, 2968.2달러에 마감했다.

    2021.05.11
    금값, 미 일자리 지표 영향으로 상승세 지속.........

한국금거래소 TV 전체보기

  • [금값,금시세] 인플레이션 우려와 금의 상승랠리 가능성
    2021.05.14 [금값,금시세] 인플레이션 우려와 금의 상승랠리 가능성
    상세보기
  • [금값,금시세] 한 주간의 주요 이슈 (~5/10)
    2021.05.12 [금값,금시세] 한 주간의 주요 이슈 (~5/10)
    상세보기
  • 주간 금 날씨와 향후 전망(~5/10)
    2021.05.10 주간 금 날씨와 향후 전망(~5/10)
    상세보기
  • [금값,금시세] 연말 新고점 가능성 대두 $1,800대...
    2021.05.10 [금값,금시세] 연말 新고점 가능성 대두 $1,800대...
    상세보기

공지사항 공지 전체보기

  • 실버 위탁중개 안내!
    2021.05.14 더보기
  • 홈페이지 리뉴얼 안내
    2020.10.29 더보기
  • 2020년 추석 휴무 안내!
    2020.09.25 더보기
  • 종로본점 이전 안내!
    2020.08.27 더보기

TODAY VIEW

0/2
상단으로 이동